경제적 해자란? : Economic Moat

경제적 해자에 관한 뜻과 개념 그리고 그것을 나타내는 지표와 본질에 관해 정리했습니다. 경제적 해자를 가진 기업에 투자하고 싶은데, 경제적 해자에 관한 개념이 정확히 이해되지 않는다면 아래 내용을 참고해 보시길 바랍니다.


경제적 해자란?

경제적 해자(Economic Moats)는 ‘진입 장벽’을 뜻합니다. 기업이 다른 기업 대비 가지는 경쟁 우위 즉, 기업의 경쟁력을 일컫습니다. 기업의 다른 기업 대비 가지는 경쟁 우위가 두터워지면 점유율, 이익 구조 등 여러 방면에서 타 기업 대비 유리해집니다. 이와 동시에 산업의 수요가 일정하고 줄어들지 않는다면, 장기간 기업을 운영할 수 있습니다.

매출의 근원

경제적 해자를 파악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해당 기업 매출의 근원을 찾아보는 것입니다. 이는 물리학적 사고를 기반으로 추론하는 방법인데, 상당히 귀찮지만, 다른 방법에 비해 경제적 해자를 가진 기업을 찾을 확률이 높습니다.

단편적인 예시로 코카콜라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코카콜라 매출의 근원은 무엇일까요? 누구나 알 수 있듯이 코카콜라의 브랜드 가치와 청량 음료 시장에서의 상징성입니다. 코카콜라가 쌓아 올린 브랜드 가치는 다른 기업 대비 월등히 뛰어나며, 이를 통해 청량 음료 시장에서의 코카콜라는 상징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코카콜라는 다른 청량 음료 기업 대비 높은 점유율과 이익률을 장기간 기록하고 있으며, 60년 이상 배당금을 인상한 몇 안 되는 기업입니다.

적정 가치

기업의 적정 가치를 계산할 때 경제적 해자는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 이유인즉슨 장기적인 미래의 현금 흐름을 정확히 유추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장기적인 미래의 현금 흐름을 정확히 유추할 수 있다면 잃지 않는 투자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를 행할 수 있는 투자자는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이를 방증하듯 이 분야의 최고 투자자 워렌 버핏 역시 모든 투자에서 이익을 얻지 못했습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산업과 기업의 구조를 면밀히 파악한 후, 해당 기업 매출의 근원이 외부 압력에서 얼마나 버틸 수 있는지를 파악해야 합니다. 그래야 장기적인 관점에서 가치 평가, 다시 말해 적정 가치를 계산할 수 있게 됩니다. 이를 다르게 말하면 경제적 해자 파악하는 것입니다.

산업과 기업의 구조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그 산업 또는 기업이 불안하다면 투자하면 안 됩니다. 주식 투자는 돈을 벌기 위함이지 돈을 주기 위함이 아닙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아는 것과 아는 척을 구별하고, 자기 불확실성을 인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는 초심자에게 매우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처음 가치 투자를 이행하는 초심자는 기업과 산업에 대해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데, 시간이 많이 투여될수록 해당 기업과 산업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심지어 아는 것을 아는척하거나, 자신의 투자 실력을 과대평가하기도 합니다. 이를 방지하는 것은 끊임없는 고찰과 자아 성찰 그리고 여러 방면에서 살펴볼 수 있는 시야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ROIC)

경제적 해자를 투자 지표로 확인할 방법의 하나는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을 체크하는 것입니다.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은 말 그대로 매출을 발생시키기 위해 투하한 자본 대비 이익률을 뜻합니다. 쉽게 말해 자본을 5,000만 원 투하하여 1,000만 원을 벌었다면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은 20%입니다. 즉 경쟁사 대비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이 높다는 것은 경쟁 우위에 있다는 것을 단편적으로 이야기합니다. 물론 이것은 기업과 산업의 구조와 유통 시스템 등 여러 방면에 걸쳐 체크해야겠지만, 빠르게 스크리닝할 땐 매우 유용합니다.

투자 지표는 빠르게 스크리닝하라고 만든 것이지 이를 절대적으로 참고하여 투자하라고 만든 것이 아닙니다. 1,000억을 가진 기업이 1억을 투하하여 5,000만 원에 이익을 냈다고 가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기업의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은 50%입니다. 1,000억을 가진 기업이 5,000만 원을 벌고 있다면 이 기업에 투자하려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즉 모든 투자 지표는 여러 방면에 걸쳐 체크해야 합니다.

경제적 해자 4가지 종류

1. 무형 자산

타사 대비 높은 브랜드 가치, 특허 및 사업권, 공급망 등은 강력한 경제적 해자가 됩니다. 역사적으로 단단한 무형 자산을 갖춘 기업들은 오랫동안 기업을 영위해 왔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투자할 때 중요한 것은 그 기업의 역사를 보는 것입니다. 세상은 바뀝니다. 바뀐 세상에 적응하지 못한 기업들은 도태됩니다. 단단해 보였던 무형 자산이 신기루처럼 무너집니다. 따라서 역사를 보고 바뀐 세상에 어떻게 적응해 나갔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2. 낮은 원가

타사 대비 낮은 비용으로 서비스 및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면 이는 강력한 경제적 해자가 됩니다. 이를 분석하는 것은 비교적 간단합니다. 비슷한 매출의 경쟁사 제품 가격과 이익률을 대조해 보는 것입니다. A와 B라는 햄버거 가게가 있다고 가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A와 B의 햄버거 가격은 7,000원으로 동일합니다. 근데 A는 햄버거를 하나 팔면 2,000원이 남고, B는 햄버거를 팔면 1,000원이 남습니다. 만약 A가 햄버거 가격을 6,000원으로 내려버리면 어떻게 될까요? B는 그 가격에 맞추려면 이익을 포기해야 합니다. 낮은 원가로 서비스 및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면 이러한 치킨 게임에서 매우 유리합니다.

3. 네트워크

특정 네트워크의 사용자가 많아, 특정 네트워크 자체의 가치가 높아지는 것을 네트워크 효과라고 지칭합니다. 그리고 이는 강력한 경제적 해자의 하나로 분류됩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있습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짐에 따라 소통하기 위해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가입합니다. 또 하나의 예시는 카카오톡이 있습니다. 카카오톡이 완벽한 메신저 앱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모두가 카카오톡을 사용하기에,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선 카카오톡을 사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네트워크 효과입니다.

네트워크 효과를 파악할 때는 근원(뼈대)을 생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어떤 플랫폼에서 구동될까요? iOS, 안드로이드, 윈도우, macOS 위에서 구동됩니다. 이러한 근원이 없으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없습니다. 달리 말하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에 눈치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이처럼 네트워크 효과를 기반으로 투자할 땐 산업의 근원을 살펴보는 것을 권장해 드립니다.

이러한 구조 때문에 페이스북은 메타 플랫폼으로 이름을 바꿔가며 메타버스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프로그램을 넘어서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와 동일한 뼈대 플랫폼이 되고자 하는 것입니다.

4. 전환 비용

사용하던 서비스를 다른 기업의 서비스로 전환할 때 발생하는 비용을 전환 비용이라고 합니다. 이 전환 비용이 많이 들수록 다른 기업의 서비스를 이용하려 하지 않을 것이고, 이는 강력한 경제적 해자가 됩니다. 단편적인 예로 마이크로소프트의 MS Office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소프트웨어 툴은 1989년을 시작으로 오늘날까지 지속해서 사용되어 왔습니다. 기업들은 이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사업을 구축했고, 이에 따라 이 프로그램은 기업 내부 깊숙이 자리 잡았습니다. MS Office의 비즈니스 툴을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비즈니스 툴은 세상에 많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MS Office의 점유율이 압도적입니다. 이는 기업들은 이미 익숙한 MS Office를 포기하고 부수적인 비용을 들여가면서 프로그램을 바꾸기엔 전환 비용이 너무 높다고 판단하는 것을 방증합니다.

경제적 해자가 있다면 무조건 매수해야 할까?

경제적 해자가 있다고 해서 무조건 매수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격, 산업 지속성, CEO 등 여러 방면에서 살펴보고, 투자가 적합하다고 판단이 된 후 투자를 이행해야 합니다.

가격

어떤 기업이든 가격이라는 꼬리표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아무리 위대한 기업이라도 적정 가치는 분명 존재합니다. 가치는 받는 것이고, 가격을 지불하는 것입니다. 경제적 해자가 아무리 단단한 기업일지라도 가치 대비 높은 가격으로 매수하면 그것은 틀림없이 손실로 이어집니다.

산업 지속성

산업 지속성이 길지 않다면 경제적 해자가 아무리 단단해도 의미 없습니다. 물론 앞으로 벌어드릴 현금 흐름 대비 시가총액이 아주 낮은 가격이라면 시세 차익을 목적으로 투자할 수 있지만, 향후 산업의 크기가 커질 기업과 크게 다르지 않은 가치로 평가되고 있다면 투자해선 안 됩니다.

CEO

CEO는 나쁜 기업을 좋은 기업으로 만들기도, 좋은 기업을 나쁜 기업으로 만들기도 하며, 새로운 산업을 개척하기도, 기존 산업을 망가트리기도 합니다. CEO는 기업의 경제적 해자를 만들 수도 있고, 가지고 있던 경제적 해자를 부실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경제적 해자가 단단한 기업일지라도 투자하려는 기업에 적합하지 않은 CEO라면 투자를 멈출 수 있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