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금 재투자 : 복리 효과와 효율적인 투자 방법 2가지

배당금 재투자의 복리 효과와 효율적인 투자 방법에 대해 정리하였습니다. 배당금 재투자를 고려하시는 분들은 아래 내용을 참고해 보시길 바랍니다.


배당금 재투자(DRIP) 복리

기업이 남은 잉여 이익금을 주주들에게 배분하는 것을 배당금 분배라고 지칭하고, 배당받은 분배금을 다시 기업에 재투자하는 것은 DRIP(배당금 재투자)라고 말합니다. 배당금 재투자는 원금 추가 없이 다음 분기에는 더 많은 배당금을 받을 수 있게 되고, 이는 복리 효과로 나타납니다.

배당금 재투자가 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배당금 구조 때문입니다. 배당금은 한 주 단위로 계산한 후 분배 되어 주식 수를 늘릴수록 더 많은 배당금을 분배 받을 수 있습니다. 주식 수를 늘리기 위해선 추가로 주식을 매수해야 합니다. 보통 추가로 주식을 매수 하기 위해선 원금을 투자하여야 하는데, 지급받은 배당금으로 매수하는 것이므로 원금 추가 없이 자산과 배당을 동시에 늘리는 복리 효과를 가져옵니다.

배당금은 유보이익으로 투자한 원금과 별도로 계산됩니다. 현금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자유도가 높아 재투자할 수도 있고, 현금을 보유할 수도 있고, 소비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투자를 통한 자산 증식 관점에선 재투자하여 복리 효과를 누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임이 분명합니다.

시뮬레이션

투자한 원금은 1,000만 원이고, 배당률은 4%이며, 5년간 주가의 변동은 없었다고 가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배당금 재투자를 하지 않았다면 원금은 1,000만 원이고, 잉여 자본은 200만 원으로 총자산은 1,200만 원입니다. 이와 반대로 배당금을 재투자했다면 원금은 1,170만 원이고, 잉여 자본은 47만 원으로 총자산은 1,217만 원입니다.

절대적인 금액으로 놓고 생각하면 17만 원이 크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그러나 위 시뮬레이션 예시는 배당금 인상 및 주가 상승 그리고 추가 적립식 매수 등이 고려되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해야 합니다. 더 나아가 자본금의 단위가 커질수록 자산 증식 차이는 더 벌어졌을 것입니다.

배당금 재투자 방법 2가지

단순하게 배당금을 지급한 기업을 다시 재투자하는 방법도 나쁘지 않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기업을 신규 매수하거나,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에서 저평가된 기업을 매수하는 방법을 같이 고려해야 효율적으로 재투자할 수 있습니다.

1. 신규 매수

시장에는 항상 저평가된 기업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이에 더불어 투자하려고 유심히 보고 있던 기업이 단기 리스크 악재 때문에 매력적인 주가로 내려왔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단순하게 배당금을 지급한 기업에 재투자하는 것보다 해당 기업을 신규 매수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2. 포트폴리오

직접 구성한 포트폴리오 중 저평가된 종목에 투자하는 방법도 존재합니다. 예를 들어 배당금을 지급한 섹터는 필수 소비재인데, 현재 필수 소비재는 고평가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포트폴리오 내에 반도체 섹터 기업들은 저평가되어 있습니다. 이런 경우 단순하게 필수 소비재 기업에 투자하기보단 반도체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정답은 없습니다

배당금은 유보이익이며, 우리가 처한 상황은 각기 다릅니다. 마음 편히 배당금을 재투자하여 자산 증식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일 수도 있지만, 반대로 현금 흐름이 좋지 않아 대출금 상환 또는 생활비 충당해야 하는 상황일 수도 있습니다. 자산 증식이라는 과점에선 배당 재투자가 맞지만, 우리 처한 각기 다른 상황에선 재투자가 불가능할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배당금 사용에 정답은 없습니다. 본인의 현 상황에 따라 최선의 선택으로 관리하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