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분석 방법 및 특징

은행주 분석 방법 및 특징에 관해 기술하였습니다. 은행주 또는 금융주에 투자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아래 내용을 참조해보시길 바랍니다.


은행주 특징 : 비즈니스 모델

은행의 비즈니스 모델은 크게 예금, 대출, 투자 3가지로 돈의 유동성을 기반으로 수익을 창출합니다. 쉽게 말해 금융, 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수료를 지급받는 비즈니스 모델입니다.

자본주의에서 은행은 혈맥과 같은 매우 중요한 기관입니다. 중앙은행 즉 정부는 은행을 통해 화폐의 유동성을 조절하고, 신용을 창출하여 더욱 원활하게 경제활동이 이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과거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 미국 대부분의 은행이 부도가 났어야 정상이지만, 중앙은행(연준)에서 은행의 채권을 매입하여 부도를 막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막대한 자금을 사용했고, 이 자금의 크기는 그만큼 은행이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100년 가는 산업

은행이 정상적으로 운영된다는 가정하에 자본주의가 붕괴하지 않는 한 계속 지속될 것입니다. 자본주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화폐 시스템과 가치이며, 이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이 은행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CBDC와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화폐 등장이 은행이라는 산업을 변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은행주에 투자하지 않는 것이 맞습니다. 다만 반대 측에서 생각해본다면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이 은행주에 접목되고, 이에 따라 전산 운영비가 축소되어 이익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실제로 JP 모건,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거대 기업들은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전산 운영비를 축소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나는 짧게 너는 길게

은행은 짧은 단기 예·적금 상품은 많지만, 긴 장기 예·적금 상품을 적습니다. 반대로 짧은 단기 대출은 적지만, 긴 장기 대출 상품은 많습니다. 이러한 구조를 띠는 이유는 은행 입장에선 예금은 부채고, 대출은 자산이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생각해본다면 이해가 더 쉽습니다. 우리가 예금을 할 때 은행에 이자를 받고, 대출할 때 은행에 이자를 지급합니다.

은행의 비즈니스 모델은 금리 변동에 매우 취약합니다. 이에 따라 은행은 부채는 짧게, 자산은 길게 가져가는 구조를 만들어 안정성을 높였습니다.

  • 투자자 입장에서 달가운 이야기이지만, 예·적금 가입자 입장에선 부정적으로 보일 것입니다.

리스크

은행은 돈의 놀이터입니다. 정상적으로 잘 운영하면 문제가 없지만, 한 번 스텝을 잘 못 밟으면 걷잡을 수 없이 리스크가 커집니다. 대표적인 예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입니다. 유동성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모기지론을 증권화하고, 무리하게 대출 공급을 하다가 국제 금융망을 담당하던 월가의 은행들이 한순간에 부도 직전으로 내몰렸습니다. 결국 전 세계 금융위기로 이어졌고, 이에 따라 월가에 대한 투자자들의 시선은 그리 곱지 않습니다.

철저한 증권 분석을 통해 리스크를 조기 발견할 수 있다면, 은행주는 매우 매력적인 투자처입니다. 다만 회계라는 것이 아니 돈이란 것은 ‘어떤 명칭으로 붙느냐?’에 따라 정말 다르게 해석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예견한 투자자와 회계사는 손에 꼽힐 정도로 희귀했습니다.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그 이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은행 운영에 관한 제약이 많아졌고, 체질 개선을 통해 2023년의 은행주들은 대부분 건강한 상태입니다. 배당 분배금 지급 제한과 수익 모델 개선을 통해 자산을 증대시켰고, 대손충당금 증가를 통해 안정성을 높였습니다. 워렌 버핏은 2022년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에서 과거 10년 전의 은행보다 오늘날의 은행들이 투자하기에 더 매력적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제적 해자

경제적 해자 갖춘 기업이란 산업 도입기, 성장기, 성숙기, 쇠퇴기에 구애받지 않고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을 유지하거나 성장시킬 수 있는 기업을 뜻합니다. 일반 기업의 경우 제품 또는 서비스를 기반으로 투하 자본을 계산할 수 있으나, 은행의 경우 제품 자체가 돈이기 때문에 투하 자본 대비 이익률이라는 지표로 파악할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NIM(순 이자마진) 또는 영업 이익률로 평가하는데, 이는 기준 금리에 따라 변동되기에 타 기업 대비 경제적 해자가 있다고 단정 지어 말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은행주는 CEO와 이사회 구성원 그리고 뛰어난 제품(대출)을 타 은행주 대비 많이 보유하고 있는지 파악하여 경제적 해자를 분석해야 합니다.

은행주 분석 방법

은행은 돈을 기반으로 하므로 재무 분석이 어렵다는 편견이 있으나, 경제적 해자 분석이 어려울 뿐 재무 분석은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은행의 현금 흐름과 회계만 이해한다면 한 은행주를 정략적으로 분석하는 데 드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을 것입니다.

  • 현금흐름표는 제외했습니다.
  • 기본 분석 방법입니다.

재무 용어

  • 부채(Interest-bearing liabilities) : 예금 이자
  • 자산(Earning assets) : 대출 및 투자
  • 예대마진 = 대출 이자 – 예금 이자
  • 평균잔액(Average Balances) = (예금*예금기간)/예금기간
  • 대출이자 수입(Interest income) = 대출을 통해 벌어드린 이자 수입
  • 예금이자 지출(Interest expense) = 예금을 받아 지출된 이자
  • 비이자 수입(noninterest income) = 대출을 제외한 각종 수수료 및 사업 수입
  • 비이자 지출(noninterest expense) = 예금을 제외한 영업 비용과 같은 지출
  • 보유 현금(Cash and cash equivalents) = 은행이 보유한 현금
  • 보유 증권(Total debt securities) = 은행이 보유한 증권
  • 제공한 대출(Loans and leases, net of allowance) = 은행이 제공한 대출
  • 보유 예금(Total deposits) = 총예금 금액

대차대조표

은행주의 자산 계정은 크게 현금, 증권, 대출 3가지로 분류되고, 부채 계정은 예금 하나와 부수적인 부채로 분류됩니다. 일반 기업의 경우 부채가 적고, 자본이 많으면 안정적인 기업으로 평가하지만, 은행주는 그렇지 않습니다. 예금 역시 자금을 조달받는 방법의 하나이고, 예금 규모에 따라 대출 금액이 결정됩니다. 단, 그렇다고 예금이 대출 규모 대비 너무 많다면, 지급해야 할 이자가 받을 이자보다 많으므로 은행은 손실을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즉 예금과 대출은 적절한 밸런스를 지니고 있는 기업이 좋습니다. 더 나아가 한 분기가 아닌 여러 분기를 비교하여 자산의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을 권장해 드립니다.

은행은 돈으로 돈을 만드는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어떤 기업보다도 대차대조표가 중요합니다. 따라서 대차대조표와 이에 따른 평균잔액을 꼼꼼하게 살펴보길 권장해 드립니다.

연결손익계산서

은행주의 연결손익계산서는 5가지 계정만 확인하면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대출이자 수입(Interest income), 두 번째 예금이자 지출(Interest expense), 세 번째 비이자 수입(noninterest income), 네 번째 비이자 지출(noninterest expense), 다섯 번째 법인세(Income tax expense)입니다. 이를 쉽게 계산식으로 표현하면 ‘대출이자 수입+비이자 수입-예금이자 수입-비이자 지출-법인세’입니다.

구분금액
대출이자 수입1,000
예금이자 지출500
비이자 수입1,200
비이자 지출1,500
법인세20

위 표를 예시로 들어 분석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출이자 수입과 비이자 수입을 합하면 2,200원이고, 예금이자 지출과 비이자 지출을 합하면 2,000원입니다. 이를 차감하면 200원의 영업이익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여기서 법인세 20원까지 차감하면 180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단순히 계산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비이자 수입 증가 방법 또는 비이자 지출 감소 방법에 대해 탐구하고, 구조에 따른 대출이자 수입 증대와 예금이자 지출 감소를 위한 방향성을 모색해야 합니다. 더 나아가 금리 현황에 따른 실질적 이자 수입과 지출에 대해 고찰해야 합니다.

이해를 돕고자 간단한 예시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금리가 무작정 오르면 은행에 좋을까요? 답은 은행 대출 속성에 따라 다릅니다. 변동금리 대출이 많다면 기준금리에 맞춰 대출 금리를 올려 이자 수입을 극대화할 수 있으나, 고정금리 대출이 많다면 높아진 기준금리와 연동할 수 없습니다. 더 나아가 금리가 급격히 올라 예금이 몰리고, 기업들은 대출받지 않으려고 한다면 은행의 영업 이익은 많이 감소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예금이 몰려 대출해줄 수 있는 규모가 더 커지고, 기업들의 대출 수요가 크다면 영업 이익이 많이 증가할 수도 있습니다.)

  • 은행주는 금리 스프레드(예대마진)에 따라 영업 이익 차이가 크기 때문에 안정적인 배당주라고 판단하고 무작정 투자하면 안 됩니다.

금리 하나로 이렇게 다양한 시나리오를 만들 수 있는 게 은행주입니다. 이러한 시나리오를 전부 분석하여 적정 주가를 산출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은행주에 투자할 것이며, 여러 은행주 중 더 좋은 은행주를 찾고자 한다면 최소 5개년의 재무제표와 CEO 및 이사회 구성원 분석 그리고 은행의 제품(대출, 투자 등)을 경쟁사와 비교 분석하길 권장해 드립니다.


Leave a Comment